방치된 마을회관, 인기 예술공간으로 재탄생
상태바
방치된 마을회관, 인기 예술공간으로 재탄생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1일 17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2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 은하면 대천마을 회관 리모델링
갤러리·교육공간 등으로 이용할 계획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 내 오래된 마을회관이 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나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군은 은하면 대천마을 주민들의 노력으로 오랜 시간 방치돼 마을의 혐오시설로 전락했던 마을회관이 문화향유공간으로 탈바꿈해 28일 준공식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1974년 준공돼 마을의 역사가 담긴 마을회관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대천마을 구마을회관, 예술공간으로 태어나다’ 사업이 주민참여예산 공모사업에 선정돼 군비 1억원을 지원받아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구 마을회관은 연면적 84.5㎡, 1층 구조로 지붕은 슬레이트형식이었으나 철거 후 징크판넬로 변경, 내·외부 리모델링공사를 실시해 마을주민들이 문화를 접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향유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대천마을 이장은 “마을 주민이 하나되어 노력한 결과물로 모두가 만족하고 있다면서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나누고 공유할 수 있는 갤러리와 박물관, 다양한 교육 및 공연공간, 마을카페(소통)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기존 건축물 리모델링 등 공간재생에 대한 주민들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며 “문화예술을 매개로 주민들의 활동과 역량을 늘리고 삶의 질을 높여 활기찬 문화마을로 재탄생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