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탄부면, 마늘, 양파 월동준비 끝
상태바
보은군 탄부면, 마늘, 양파 월동준비 끝
  • 박병훈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2일 17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보은군 탄부면 농가들이 2021년산 마늘, 양파 파종과 식재를 마무리하며 월동준비에 분주하다.

 마늘과 양파는 기온이 4도이하로 내려가면 생육이 정지되는데 월동기는 12월 중순에서 2월 상순까지로 볼 수 있으나 땅 온도는 외부 온도보다 높게 유지되기 때문에 겨울동안에도 새 뿌리가 나와서 자라게 된다.

 탄부면은 3년전 겨울철 이상기온으로 1주일 이상 지속되는 영하 17~20도의 매서운 날씨와 잦은 폭설로 발아시기에 뿌리를 내리지 못했으며 뿌리를 내린 마늘마저 들뜸현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바 있다.

 이에 올해는 동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일치감치 마늘과 양파 재배지에 왕겨를 덮고 보온 비닐을 씌우며 겨울나기에 나서고 있다.

 탄부면은 보은군의 대표적인 마늘과 양파의 주산지이다.

 마늘은 보은군 총 재배면적의 64%를, 양파는 72%를 차지하고 있으며 마늘은 1농가당 재배면적이 1㏊이고 양파는 0.7㏊이며 매년 재배면적을 확대하고 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