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해양정원 위해 머리 맞댔다
상태바
가로림만 해양정원 위해 머리 맞댔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3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관련 정책토론회 열어
조성사업 ‘국가사업화’ 강조
해양생태자원 인식전환 제시
생물·자원보전 지지 관광 의견도
▲ 가로림만 해양정원 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이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가로림만 해양정원 실현 기반 마련을 위해 공론의 장을 펼쳤다.

도는 3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해양보호구역의 현명한 활용을 위한 가로림만 해양정원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성일종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도가 주관한 이날 토론회에는 양승조 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도민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성 의원 개회사와 양 지사 환영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이주아 박사의 정책 발제와 전문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은 충남의 과제를 넘어 국가적 과업이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선 공약을 통해 이를 뒷받침했고, 지난해 10월에는 직접 충남을 방문해 가로림만과 해양신산업의 더 큰 미래를 약속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해양보호구역의 새로운 미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을 주제로 한 정책 발제에서 이 박사는 “국가해양정원은 생태적 가치가 뛰어난 가로림만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지역 공동체 회복, 어촌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핵심 전략”이라며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의 국가사업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 등이 참여한 토론에서 전문가들은 해양보호구역의 생태·심미적 가치를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유도하는 해양생태자원으로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가로림만 생태관광은 해양보호구역 지정 목적을 고려해 ‘해양생물 및 자원 보전을 지지하는 관광’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전문가들은 이와 함께 지역 주민을 가로림만 해양정원 보전·이용·홍보 주체로 적극 활용해 지역자율형 해양보호구역 발전 모델을 완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가로림만은 1만 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해역에는 유인도서 4개와 무인도서 48개가 있다.

이 사업은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타 대상에 선정돼 현재 예타가 진행 중이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