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전 가양동 옛 소방건물서 물난리…노후 소화전서 누수
상태바
[영상] 대전 가양동 옛 소방건물서 물난리…노후 소화전서 누수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4일 22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5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대전 가양동 옛 소방서 건물에서 물이 새면서 인근이 물바다로 변했다. 14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27분경 동구 가양동에 위치한 옛 소방서 건물에서 물이 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4일 대전 가양동에 위치한 옛 소방서건물에서 물난리가 발생했다. 사진=최소리 기자
14일 대전 가양동에 위치한 옛 소방서건물에서 물난리가 발생했다. 사진=최소리 기자

조사 결과 누수는 건물 내에 부착된 소화전에서 발생한 것으로 노후로 인해 물이 샌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은 현재 물이 새지 않도록 조치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건물은 현재 사용되지 않고 비어 있어 누수로 인한 재산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대전 가양동에 위치한 옛 소방서건물에서 물난리가 발생했다. 사진=최소리 기자
14일 대전 가양동에 위치한 옛 소방서건물에서 물난리가 발생했다. 사진=최소리 기자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