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 전 대전시장 공식 출사표
상태바
염홍철 전 대전시장 공식 출사표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2월 02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2월 02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선진당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1일 대전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염 전 시장은 이날 선진당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 원안을 관철시키고 대전경제의 희망을 되찾는데 구심점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염 전 시장은 이날 회견에서 ‘세종시 원안 추진’과 ‘대전의 위기 극복’에 초점을 맞췄다.

세종시 문제에 대해선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입법예고는 500만 대전·충청인은 안중에도 없다는 오만함의 극치이자, 심각한 국론 분열을 조장하는 것”이라며 “이제 150만 대전시민의 총의를 모아 잃어버린 대전의 희망을 되찾고, 대전과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세종시 원안 관철을 기필코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대전의 현 상황과 관련 “꿈과 경쟁력을 상실한 희망을 잃은 도시”라고 진단한 후, 우회적으로 현 시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염 전 시장은 “대전은 자기부상열차, 로봇랜드, 국립근현대사 박물관에 이어 첨단의료복합단지 등 연이은 국책사업 유치 실패로 시민들에게 좌절감 만을 키워왔다”고 꼬집었다.

염 전 시장은 “앞으로 대전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한국의 신(新)중심도시’”라며 △과학기술과 서비스산업이 접목된 첨단 경제도시 △교육문화특별행복한 복지도시 △환경교통도시 △행정혁신도시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