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하원의원 출마 고려'
상태바
클린턴 '하원의원 출마 고려'
  • 연합
  • 승인 2000년 01월 0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0년 01월 05일 수요일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턴 '하원의원 출마 고려'

내년 퇴임후 고향 아칸소주에서

【워싱턴 聯合】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내년 초 퇴임한 뒤 고향인 아칸소주에서 하원의원에 출마하는 문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3일 시사했다.힐러리 여사가 현직 미국 대통령 부인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올해 뉴욕주 상원의원에 도전할 것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클린턴 대통령의 하원의원 출마 구상이 실현된다면 전직 대통령 부부가 각각 하원의원과 상원의원으로 활동하는 전례 없는 상황이 연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클린턴 대통령은 이 날 NBC방송의 투데이와 회견하는 가운데 존 퀸시 애덤스 전대통령의 퇴임후 생활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애덤스 전 대통령이 하원으로 되돌아간 것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6대 대통령인 애덤스는 백악관을 떠난 후 하원의원으로 활동하다 의사당에서 쓰러져 삶을 마감했다.클린턴 대통령은 『그는 인생에서 전직 대통령처럼 서러운 게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전제한 뒤『그러나 본인의 생각이 잘못이었음을 입증이라도하듯 하원의원을 8차례나 지냈다』고 강조했다.

내년 1월 54살의 젊은 나이로 대통령 중임 임기를 끝내는 클린턴 대통령은 그동안 하원의원 출마를 모색할 것으로 추측돼 왔으나 이날 회견에서는 이 문제를 깊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클린턴 대통령은 다만 그 길이 힐러리 여사를 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일 것이라고 농담을 건넨 후「아내를 더 자주 만날 수 있다면 생각해 봐야겠는 걸』이라고 말했다.

그는 데어도어 루스벨트,윌리엄 태프트, 허버트 후버,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등이 퇴임 후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하고『나는 걱정하지 않는다.유용한 일을 찾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