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정치인 이제 그만
상태바
철새정치인 이제 그만
  • 대전매일
  • 승인 2000년 01월 1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0년 01월 17일 월요일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새정치인 이제 그만

데스크 칼럼 李成烈(정치부장대우)

4· l3 총선을 앞둔 정치인듭의 이합집산이라는 우리 정치의 해묵은 고질병이 다시 본격화되고 있다. 여에서 야로, 야에서 여로 당적을 180도 바꾸는 「철새 정치인」의 정당이동이 빈번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올들어 지난 11일 李漢東의원이 한나라당에서 자민련으로 자리를 옮긴 것을 시작으로 자민련에선吳龍驪의원이 12일, 金七煥 13일 각각 탈당했으며 한나라당에서 출당된李驪仁 李美卿의원은 새처년 민주당의 영입 제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의원 뿐만이 아니라 전직의원은 물론 당원 · 당직자들도 대거 「OI삿짐」을 싸고 있으며 무늬만 신인이지 공천만 준다면 어느 정당이든 마다하지 않고 옮겨 다니는 철새 신인들의모습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합집산' 고질병 도져

옷을 갈아입는 정치인이 늘면서 상대당 영입인사에 대한 흠집내기도 불붙는 모습이다. 한나라당은 지난 11일 자민련 총재권한 대행으로 자리를 옮긴 李漢東의원에 대해 『동지를 배신하고 보조여당으로 팔려간 철새 정치인의 전형』이라고 비난한데 대해 자민련은 『철새는 편안한 환경을 찾아 옮겨다니지만 李대행은 오히려 험난한 모험의 길을 택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지난 13일 한나라당에 吳世勵· 元善龍변호사가 입당하면서 민주당측 『청년 정치철새의 전형」이라고 비난했으여 한나리당은 『영입경쟁에서 패배한 여당의 전항적인 흠집내기 수법』이라고 반격하고 나섰다.

정치권의 이합집산과 반목은 앞으로 더욱 복잡하게 얽혀들고 심화될 것으로 보안다.여야 3당이 이제 공천 초반기에 불과한 만큼 앞으로 공천자가 속속 발표되면 낙천자를 중심으로 이당 저 당을 기웃거리는 인사들이 줄을 이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면 여기에 金龍煥의원과 洪思摠이 추진중인 한국신당.개혁신당 등도 가세할 것이기에 더욱 그러하다.

새천년을 맞아 새정치가 펼쳐지기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에도 불구, 「철새 정치인」의 확대·재생산이라는 구태가 재연되는 이뉴는 우선 그들의 제 나름의 거창한 명분과는 달리 대부분 공천 여부와 당선 유·불리를 우선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권자 냉혹한 눈길 살피길

정치인이 소속 정당의 정책이나 이념에 거부감을 느낄 때 그 당을 떠나거나 합당·분당 등 불가피한 사유로 당적을 바꾸는 것에 대해 누가 탓하겠는가. 겉으로는 지역갈등 타파니, 새정치 구현등을 운운하는 대신 「어쩔수 없이 안온한 양지」를 찾아가게된 배경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유권자들에게 용서를 구할 생각은 없는지 묻고 싶다.

우리의 정당구조가 정책노선이나 이념 등에 근거한 진정한 정당중심체제를 갖추지 못한채 대권호보를 중심으로 구성된 사당(私黨)체제를 맴돌고 잇는 것도 「철새 정치인」을 양산하는 근복적인 원인이 되고 있다.

당세 확장을 이유로 벌이고 잇는 무분별한 인물 영입이 권력장악에 목적이 잇다는 것을 국민들은 모두 알고 잇다. 이제 각정당들은 당선 가능한 모든 정파와 철새들을 아무런 구별없이 무작정 끌어넣는 「잡탕밥 정당」이어서는 안되며 그들의 색깔을 보다 선명하게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새천년을 맞아 유권자들이 그 어느때보다 냉혹한 눈길로 심판의 날을 기다리고 있음을 상기해야 한다고 본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