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동포착가 玄月씨 아쿠타가와賞 수상자로
상태바
재일동포착가 玄月씨 아쿠타가와賞 수상자로
  • 연합
  • 승인 2000년 01월 1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0년 01월 17일 월요일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일동포착가 玄月씨 아쿠타가와賞 수상자로

【도쿄=聯合】재일 한국인 2세인 현월(玄月 ·34)씨가 일본의 권위있는 문학상인 아쿠타가와(芥川)상의 올해 수상자로 결정 됐다.제122희 아쿠타가와상 심사위원회는 14일 현월(본명 겐 미네히데 玄峰豪)씨의 「가게(廬)노 스미카」와 후지노 지야(釀野千夜·37)씨의 「나쓰(夏)노 야쿠소쿠(的束)를 수상작으로 결정햇다고 발표했다.

현씨는 재일 한국계로서는 이회성(李恢成).이양지(李良枝).유미리(柳美里)씨에 이어 4번째로 아쿠타가와상의 수상작가가 됐다.오사카(大阪) 시립 미나미(南)고를 졸업한후 작가로서 활약,「옷파이」,「나쁜소문」둥의 작품을 발표했다.

수상작 「가게노스미카」는 재일한국인등이 살고 있는 오사카의 집단 취락지를 무대로 한 노인의 일상생활을 그린 작품.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