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당 지도부 충남 방문 표밭 대결
상태바
각당 지도부 충남 방문 표밭 대결
  • 방종훈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4일 1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4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정병국 사무총장(경기 양평군가평군)과 민주당 정세균 대표(전북 진안군무주군장수군임실군),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충남 홍성군예산군)는 14일 충남을 방문, 3당 지도부간 표밭 대결을 펼쳤다.

한나라당 정 총장은 이날 박해춘 후보 캠프를 방문 "충남은 한나라당의 전략지역"이라며 "처음에는 포기할 정도로 안 좋았는데 박 후보가 나오면서 불리하지 않다고 판단해 전략지역으로 선정했다"고 사기를 북둗았다.

정 총장은 이어 "이번 선거는 경제세력과 경제 발목세력의 대결인 만큼 박 후보가 반드시 승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정 대표는 이날 안희정 후보와 양승조 의원(충남 천안시갑)과 함께 천안 지하상가를 방문,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는 등 안 후보 지원을 호소했다.

정 대표는 "재래시장 활성화를 통해 소상인들이 마음편히 장사를 할 수 있도록 민주당이 앞장설 것"이라며 "그야말로 서민정당인 민주당에 힘을 몰아달라"고 말했다.

선진당 이 대표는 박상돈 후보와 논산시장 백성현 후보 개소식에 나란히 참석, 백 후보 지원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번 지방선거는 세종시 수정안을 내 갈등과 분열을 일으킨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북한이 가장 큰 책임이 있지만 정권을 잡은지 2년반이 지나도록 안보를 소홀히 한 이 정권도 마땅히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안=방종훈 기자 bangjh@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