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北 도발 대응해야” 진보 “여 북풍몰이 규탄”
상태바
보수 “北 도발 대응해야” 진보 “여 북풍몰이 규탄”
  • 서세영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20일 23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1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함 사건 조사발표 시민단체 엇갈린 반응
한나라 후보들, 보훈지청서 규탄집회 가져
▲ 정우택 충북도지사 후보와 한나라당 광역·기초의회 의원후보들은 20일 청주 보훈지청 앞에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덕희 기자 withcrew@cctoday.co.kr
민군합동조사단이 46명의 희생자를 낸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조사결과를 발표하자 충북도내 각 단체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자유총연맹 충북도지부는 20일 성명서를 통해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침몰한 것에 대해 군사적 대응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거울삼아 한·미 동맹태세를 더욱 공공히 하고, 안보상황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천안함 침몰 이후 국가혼란을 야기하고 유언비어를 날조하는 좌파세력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에 강력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북도 재향군인회도 "북한에 충성을 다하는 친북좌파세력들을 북한으로 추방하라"며 "국민은 이번 사건을 잊지 말고 철통같은 안보의식으로 재무장 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반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정부가 천안함 사태와 관련된 상황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정부는 안보문제를 너무 정치적이고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며 "천안함 사고결과를 6·2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시작 일에 맞춰 발표하면서 선거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을 돌려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수십 년간 되풀이 해 온 이른바 '북풍'에 기대어 이익을 보자는 의도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날 한나라당 정우택 충북도지사 후보와 광역·기초의원 후보들은 청주시 흥덕구 분평동 보훈지청 앞에서 북한만행규탄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이번 천안함 사건은 명백한 북한의 도발"이라며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도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위기 극복 노력을 통해 회복세에 있는 우리 경제에 찬물을 붓는 행위”라며 “이번 사태를 여야 모구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요구했다. 서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