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고교평준화 地選 이슈로
상태바
천안 고교평준화 地選 이슈로
  • 최진섭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2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7일 목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연대 “10년 이상 논의 이번 기회 실현”
교육감 A후보 ‘체결 약속’·B후보 ‘장담 못해’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천안지역 고교평준화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최근 천안시 고교평준화 실현을 위한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충남도교육감 후보와 고교평준화를 위한 약정을 체결한 것과 관련, 선거를 틈타 고교평준화를 이끌어내려는 것 아니냐는 염려와 10년 이상 논의돼 온 만큼 이번 기회에 실현해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시민연대는 천안시 고교평준화 추진과 관련, 2명의 교육감 후보에 ‘천안시 고교평준화 추진 약정’ 체결을 요구한 바 있다.

약정서에 따르면 26일 아산폴리텍대학 스튜디오에서 중부방송에 의뢰해 평준화정책토론회 개최, 7월 한 달 동안 순회 공청회 5회 개최, 7월 용역발주를 통해 타당도와 찬성률을 파악한 후 찬성률 50%이상이면 2012년도부터 고교평준화 입시제도로 전환 등 구체적인 일정을 담고 있다.

그러나 시민연대의 이 같은 고교평준화 추진에 대해 강복환 후보는 약정을 체결했고 김종성 후보는 교육감 후보 자격으로는 약속할 수 없는 사안이라는 이유로 거부했다.

이처럼 천안시 고교평준화에 대한 양 후보의 입장이 다른 가운데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시·도 의원들이나 교육 관계자들의 입장도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어 고교평준화 문제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천안시의회 의원 후보 A 씨는 “천안시 고교평준화 문제는 지금 막 논의가 시작된 것이 아니라 오래전부터 논의돼 온 만큼 교육감의 의지만 있다면 시민연대의 요구대로 충분히 실현 가능한 일로 본다”며 “또한 오랫동안 논의된 만큼 도교육청에서는 이에 따른 대비가 돼 있을 것으로 보고 시민들의 여론만 잘 수렴된다면 오는 2012년 고교평준화 전환은 충분히 타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는 반대로 충남도의회 의원 B 후보는 “고교평준화는 몇 월에 공청회, 몇 월에 여론조사하는 식으로 자로 재듯 딱딱 끊어서 해결할 수 없는 일”이라며 “상향평준화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실업계고 등의 문제나 외부로 빠져나가는 인재 등의 문제를 우선 해결한 뒤 점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교육계 한 관계자는 “약정을 체결한다는 것은 반드시 약속을 지키라는 의미가 담겨 있는 것인데 선거도 끝나기 전에 약정식을 서두른 것은 이번 선거에서 후보들을 압박해 원하는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것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다”며 “고교평준화는 몇몇 사람의 의견의 아닌 지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조사한 뒤 이뤄져야 훗날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안=최진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