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부채 책임공방 가열
상태바
서산시 부채 책임공방 가열
  • 박계교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2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7일 목요일
  • 1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상곤 후보 ‘숫자싸움 가치없다’ 반박
시 간부 홈피에 해명글 … 관권선거 논란
서산시의 부채를 놓고 책임추궁과 반박이 이어지는 등 후보자들 간 날카로운 신경전이 치열해 지고 있다.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자유선진당 차성남 후보는 한나라당 유상곤 후보가 시장으로 재임동안 ‘전 시장 때 보다 늘어난 부채’에 대해 책임을 추궁하자 유 후보는 근거없는 비방으로 ‘숫자싸움 가치가 없다’고 반박하는 등 부채를 둘러싼 두 후보간 힘겨루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서산시청 A간부가 시의 부채와 관련 해명의 글을 지난 25일 시청 홈페이지에 올리면서 관권선거 논란까지 더해져 타 후보들까지 가새해 논란의 불씨를 지피고 있다.

이와 관련 자유선진당 차성남 후보와 민주당 신준범 후보, 무소속 임덕재 후보을 비롯한 각 당 도·시원들은 26일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공무원의 선거개입을 규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시민들을 위해 동분서주해도 부족한 서산시청 간부공무원이 자신의 신분을 이용해 시민을 선동하고, 현혹시키는 역할에 주력하는 모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특정 후보를 위한 관권선거를 일삼는 공무원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A간부를 지난 25일 서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고, 선관위의 철저한 규명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서산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일단은 공무원의 중립성을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고,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산=박계교 기자

antisof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