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선거 운동원 금품살포 증거있다”
상태바
“한나라 선거 운동원 금품살포 증거있다”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28일 0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8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단양군수 후보 관련 녹음테이프, 현금인출기 전표 등 제출
▲ 민주당 충북도당이 27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한나라당 단양군수 후보 운동원이 돈을 살포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증거서류를 보여주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덕희 기자 withcrew@cctoday.co.kr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단양군수선거 과정에서 발생한 돈봉투 살포사건을 놓고 공방전을 벌였다.

민주당충북도당은 27일 “한나라당 단양군수 후보 운동원이 돈을 살포해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성명을 통해 “지난 18일 낮 12시 경 한나라당 제천·단양 지구당의 고위 간부 A씨가 모 전우회 단양지회 회장, 사무국장 등 3명과 함께 승용차로 이동하던 중 회장 B씨에게 ‘한나라당 김동성 군수 후보 선거운동을 도와 달라’며 100만 원을 건넸다”며 “회장 B씨는 이날 ‘부인 통장에 입금했다가 쓸 때 인출해서 쓰겠다’고 했고, 실제 25일 오전 10시 경 단양우체국 현금인출기에서 100만 원을 입금시킨 뒤 다시 10만 원을 인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 사건을 제보받은 민주당 이건표 군수 후보 측은 26일 오후 6시 검찰과 선관위에 관련자 2명의 사실 확인서, 녹음 테이프, 전우회 명단, 현금인출기 전표 등의 증거까지 제출하며 고발했다”며 “우리는 민심이반으로 열세를 느낀 충북의 한나라당 측에서 선거막판에 돈봉투를 살포하는 구태를 다시 벌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성명을 통해 반박했다.

한나라당충북도당은 “민주당충북도당이 단양지역에서 발생한 불법선거 의혹을 한나라당이 개입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제천·단양 당원협의회에 확인한 결과 A씨는 현재 한나라당의 일반당원인 것은 사실이나 현재 당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이번 불법선거의혹에 대해서 사법당국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사실이라면 일벌백계할 것을 요구한다”며 “민주당도 사법당국에 의해 사실관계가 분명히 밝혀질때까지 정치공세를 자제할 것을 요구하며, 확인되지도 않은 사실을 가지고 상대당을 비방하기에 앞서 자당 후보들 집안단속에 관심을 갖기를 충고한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