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용두천복원사업 찬반 ‘극명’
상태바
제천 용두천복원사업 찬반 ‘극명’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31일 0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31일 월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후보 “예산낭비” vs “경제활성” 팽팽
절차없이 차기시장 의지따라 결정 우려
국비 등 600억 원이 투입될 제천용두복개하천 복원사업 추진을 놓고 시장선거 후보들의 입장이 ‘찬반’으로 갈리고 있다.

올초 정부의 ‘도심하천 복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시는 현재 이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한 최종 용역까지 받아 놓은 상태다.

이로써 예산 대부분이 국비 지원되는 이 사업은 결국 여론수렴 등의 공식 절차없이 차기 시장의 의지만을 따라 결정될 우려를 낳고 있다.

민주당 서재관 후보는 지난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부가 추진하는 전국 도심하천 복원사업 중 제천 용두천만 620억 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지만 4대강 사업처럼 생태복원과는 거리가 먼 환경정비 작업에 그칠까 우려된다”며 기존의 신중론을 선회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서 후보는 반대 이유에 대해 “복원 하더라도 청계천처럼 수돗물을 공급하지 않으면 물이 썩어 부유물이 생기는 하천, 바닥까지 청소하지 않으면 그 무엇도 살 수 없는 죽은 하천이 돼 매년 막대한 유지·관리 예산만 들 것”이라며 “결국 전국 도심하천을 생태하천으로 만든다는 명목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막지 못한다면 우리는 이런 죽은 강과 하천들로 썩어버린 강산을 아이들에게 물려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최명현 후보도 과도한 예산 투입, 용수 공급의 어려움, 수질오염, 교통난 심화 등을 이유로 한 ‘전면 백지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에 자유선진당 윤성종 후보는 정부 지원사업인데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윤 후보는 “총 사업비 600억 여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건설 등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면서 “도심 주거 및 상권 환경 개선, 공영주차타워 4개소 건설, 하수관거정비사업과 연계해 사후 관리비용을 최소화 한 자연형 하천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 후보는 “제천 실정에 맞게 추진할 것이며, 사업에 지역업체가 우선 참여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지역경제활성화의 계기로 삼겠다”고 역설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