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걱정돼 지원 나선것”
상태바
“고향 걱정돼 지원 나선것”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31일 0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31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구 전 지사, 이회창 대표와 대리전 일축

홍성군수 선거가 이완구 전 충남지사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의 대리전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이 전지사는 “난 앞으로 큰 정치를 꿈꾸고 있는 사람으로 이회창 대표와 싸울 이유가 없다”며 “고향이 걱정돼 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9일 홍성읍 복개주차장 지원유세에서 “자유선진당 국회의원들 이완구 욕이나 했지 홍성에 예산 따온 것 있느냐”며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생각밖에 없는 사람들”이라고 몰아세웠다.

이 전지사는 또 “박근혜 전 대표가 국민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믿을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며 이완구도 대통령과 맞서며 도민들에게 약속을 지켰다”며 “이번 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홍성=이권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