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생겨도 맛은 좋아유"
상태바
"못 생겨도 맛은 좋아유"
  • 전진식 기자
  • 승인 2004년 04월 01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4월 01일 목요일
  • 2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철만난 간재미·실치

"못생긴 게 오돌오돌 씹히는 맛은 일품이에유."

당진 바닷가에 미식가들을 유혹하는 간재미와 실치의 계절이 돌아왔다.

이 지역에선 '갱개미'로 불리는 간재미는 홍어, 가오리와 같은 심해성 어종으로 주로 3월 말부터 5월까지 서해안에서 많이 잡힌다.

가오리와 비슷하게 생긴 간재미는 봄기운을 따라 남해에서 서해로 올라오는데, 당진에 도착할 때 쯤 살이 오르고 제맛을 낸다.

▲ 성구미 앞바다에서 잡힌 간재미는 육질이 싱싱할 뿐만 아니라 충청도 특유의 인심까지 버무려져 넉넉함도 맛볼 수 있다.
주로 무침이나 회로 먹으며, 가격도 다른 어종에 비해 저렴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미나리, 당근, 배 등 각종 야채와 식초, 참기름 등 갖은 양념을 버무려 만든 간재미 무침은 매콤새콤한 맛이 색다르다.

잔칫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홍어회와 맛이 비슷하지만, 육질이 연해 씹는 맛은 간재미 무침이 낫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다.

간재미 무침을 다 먹고 나면 남은 양념으로 국수나 밥을 비벼 먹을 수도 있다.

회는 뼈째로 썰어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되는데, 담백하고 고소한 맛에 애주가들이 즐겨 찾는다.

또 찜, 튀김, 구이 등 입맛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간재미는 연골어류로 콜라겐이 풍부해 기미, 주근깨, 검버섯 등에 좋으며 피부를 부드럽게 하고 주름살을 없애는데도 효과가 있다.

단백질이나 칼슘, 아미노산 등도 많이 함유해 영양식으로도 좋다.

간재미로 유명한 당진에서도 성구미 포구에 가면 간재미의 참맛을 느낄 수 있다.

이곳에선 성구미 앞바다에서 잡힌 간재미만을 사용해 육질이 싱싱할 뿐만 아니라 충청도 특유의 인심까지 버무려져 넉넉함도 맛볼 수 있다.

4명이서 즐길 수 있는 간재미 무침은 한 접시에 2만원 정도 하며, 회는 한 접시에 1만 5000원이면 된다.

▲ 간재미회
주말이나 휴일에는 수도권 관광객이 몰려 예약해야 간재미 맛을 볼 수 있을 정도다.

점심에 간재미를 즐기고, 바닷가나 인근 석문방조제를 거닐었다면, 저녁에는 실치회를 안주로 술잔을 기울이고 실치된장국으로 식사를 하는 것도 좋다.

실치는 성구미 포구에서 자동차를 타고 석문방조제를 지나 장고항리(용무지)에 가면 맛볼 수 있다.

봄철 별미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실치는 원래는 잡히면 버려지는 '쓸모 없는' 고기였다.

그러나 현재는 '당진 8미'로 대접받는 '귀하신 몸'이 됐고, 이에 따라 인근 지역과 '원조 논쟁'이 일 정도다.

실치는 3월 중순에서 5월 중순까지 먹을 수 있는데, 4월 초순께 잡히는 것이 횟감으로 적당하며, 5월 중순 이후에는 뱅어포로 만들어 먹는다.

▲ 뱅어포
성질 급한 실치는 잡자마자 죽기 때문에 어장과 가까운 곳에서만 맛볼 수 있다.

신선한 야채와 초장을 함께 버무린 회는 연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시금치, 아욱 등을 넣고 끓인 된장국은 주당들의 해장국은 물론 술안주로도 그만이다.

실치에는 칼슘과 인 등이 풍부해 건강식으로 좋으며, 이 지역에선 봄철 입맛을 돋우는 최고의 음식으로 손꼽힌다.

▲ 실치회
실치 역시 장고항리 주변 식당에서 2만원짜리 한 접시면 3∼4명이 충분히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저렴하다.

장고항리 실치가 유명한 것은 이곳에서 실치요리가 탄생한 이유도 있지만, 앞바다의 물이 맑고 수온이 낮아 실치가 오랫동안 싱싱함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당진지역 10여개 포구에서 싱싱한 자연산 회와 요리를 저렴한 가격으로 실컷 맛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