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단체장 정당공천 배제돼야”
상태바
“기초단체장 정당공천 배제돼야”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2년 04월 25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4월 26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대 국회의원 당선자 릴레이 인터뷰]충남 보령·서천 김태흠
국제휴양단지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
“국민 눈높이 맞춰 가슴의 정치할 터”

▲ 제19대 국회의원 당선자 김태흠(충남 보령·서천) 사진 충청투데이 DB
- 4·11 총선에 대해 총평을 한다면.

“새누리당이 잘해서라기보다, 선진당에 대한 기대감 상실 때문에 반사 이익적으로 얻은 것도 많다고 본다. 여기에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새누리당의 미래에 대한 기대도 투표로 반영된 것 같다. 저의 경우는 그런 부분과 함께 2번 낙선하면서도 지역을 떠나지 않고 주민과 함께 했던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는 생각이 든다.”

- 최우선 공약은.

“이번 선거에 공약을 많이 하지 않았다. 지킬 수 있고 반드시 지키겠다는 것만 했기 때문이다.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하는 공약은 도로망 구축이다. 내륙에서 보령·서천으로 들어오는 도로망이 부실하다 보니, 인구유입이 안 된다. 이는 지역경제의 위축을 가져오고 일자리 창출도 안 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도로망이 구축되고 장항과 보령에 산단이 조성되면 외부에서 사람들이 올 것이고, 일자리도 늘어날 것이다. 여기에 대천해수욕장과 안면도, 보령 앞바다와 섬 등의 관광자원 전체를 연계해 국제휴양관광벨트를 만들면 보령·서천으로 국내 관광객은 물론, 중국과 일본 관광객들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다. 마침 충남도에서도 이와 유사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도에 힘을 보태 현실화시키겠다.”

- 희망 상임위는.

“앞서 말한 도로망 구축과 산단 조성, 관광자원 개발 등을 위해선 국토해양위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다. 다만 국토해양위의 인기가 높다 보니 경합이 심할 것이다. 희망대로 안되면 도농복합도시의 국회의원인 만큼 농림수산위에서 활동하고 싶다. 전 국회의원 보좌진으로도 일한 경험이 있고, 국무총리실에서도 근무했다. 또 충남도 정무부지사도 역임했다. 중앙 정치의 메커니즘을 알고 지방 행정에 대해서도 충분한 경험이 있다. 다른 의원들보다는 효율적으로 일할 자신이 있다.”

- 대선 정국이다. 역할을 해야 할 텐데.

“충청권 전체로 볼 때 강창희 전 장관이 당선됐으니, 강 전 장관을 중심으로 중앙 정치권과 국정, 당내에서 충청도의 목소리를 내는 데 노력할 것이다. 좁게는 강 전 장관의 지역구는 대전이다. 충남에선 이완구 전 도지사가 와병 중이고, 김학원 전 의원으로 안타깝게 돌아가셨기 때문에 친박(친박근혜)계에선 제가 책임을 지고 역할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막중한 책임과 걱정이 앞서지만, 지역주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활동하겠다.”

-당내에선 박 위원장 대세론과 함께 추대론도 나오고 있다.

“대세론이라는 부분에 대해선 부정적으로 본다. 경계해야 한다. 민주주의에는 절차라는 것이 있다. 상황 따라 추대로 갈 수는 있지만, 절차와 과정 등을 생략하거나 무시하면 국민들이 어떻게 볼 것인가. 모든 것은 정치 행위자인 정당과 정치인이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하는 것이다.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어떤 국회의원이 되고 싶나.

“2번의 낙선을 겪으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 국민들이 정치에 대해 회의를 느끼고 실망하는 것은 정치인들이 머리와 입으로만 정치를 해 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전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슴의 정치를 하고 싶다. 그리고 원칙과 신뢰가 존중되는 사회, 약속이 지켜지는 사회를 만드는데 초점을 맞추겠다. 박근혜 위원장이 공천장을 주던 날 “지킬 수 있는 공약만 해라”고 강조하더라. 국민과의 약속을 무겁게 생각하는 정치하라는 주문이라고 본다. 이제 실천으로 옮기는 일만 남았다.”

-기초단체장 정당공천 배제 건의가 많은데.

“원칙적으로 기초단체장의 정당공천은 배제되어야 한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 이런 움직임이 가시화되면 동참할 의사도 있다. 기초단체장들은 정당이나 정파에 휘둘리지 않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주력해야 한다.”

- 보령·서천의 세가 줄어드는 추세이다.

“국회의원은 크게 두 가지 역할을 해야 한다. 하나는 국정 운영에 참여해 국가 전체의 기본 방향을 만들고 이끌어 가면서 국가의 이익과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 또 하나는 지역 현안 문제 해결이다. 이 두 가지 책무 중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

정리=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