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발행 수표 변조 신고
상태바
정상발행 수표 변조 신고
  • 박신용 기자
  • 승인 2002년 10월 22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0월 22일 화요일
  • 2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병원 운영자 구속
대전지검 공안부 이정회 검사는 21일 부도를 막기 위해 정상 발행된 수표를 변조됐다고 허위 신고한 모 병원 실제 운영자 고모(49)씨를 부정수표단속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 1월 중순 액면가 2억6000만원권 은행 당좌수표의 대금을 결제할 수 없게 되자 가공인물인 수표 소지인들이 발행일을 변조해 지급 제시했다며 허위 신고하는 등 모두 6억2100만원 상당의 수표를 같은 수법으로 금융기관에 허위 신고한 혐의다.

고씨는 또 지난해 6월 자신의 사무실에서 전모씨에게 병원 영안실을 보증금 12억원에 임대하기로 계약하고 4억원을 받아 편취하고 같은해 1월부터 직원 114명의 임금 5억4200여만원을 체불한 혐의도 받고 있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