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 대전시 향우회 출범
상태바
재경 대전시 향우회 출범
  • 방종훈 기자
  • 승인 2003년 01월 09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01월 09일 목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회장에 양근석씨
재경 대전시 향우회가 8일 공식 출범했다.

재경 대전시 향후회 창립준비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양근석 창립준비위원장을 초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또 라웅배 전 부총리와 송 자 전 교육부장관, 이규성 전 재경부장관, 이기백 전 국방부장관, 최원석 전 동아그룹회장 등을 상임고문으로 위촉했다.

대전향우회가 이날 출범함에 따라 대전 출향 인사들을 중심으로 한 향우회가 처음으로 탄생됐으며, 기존의 충청향우회 및 충우회 등과 함께 3대 향우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초대 회장으로 취임한 양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충청도에는 대전을 제외한 충남·북, 시·군향우회가 오래 전부터 결성돼 고향 선후배가 한자리에 모여 친목도모와 상부상조로 고향발전에 기여하고 있는데 반해 지금까지 대전 향우회만이 결성되지 못해 아쉬움이 있었다"며 "향우들을 언제나 포근하게 감싸주는 정겨운 모임체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염홍철 시장은 축사를 통해 "훌륭한 대전의 정신과 유풍이 오늘날 제대로 부각되지 못하고 심지어는 그동안 전국단위의 향우회 조차 없다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며 "민선시장으로 취임하면서 가장 먼저 역설했던 것이 대전의 뿌리찾기였고 이에 대한 호응도 커서 많은 분들이 참여와 성원을 보낸 가운데 대전향우회가 창립하게 돼 더없이 기쁘고 기대 또한 크다"고 말했다.

자민련 이인제 총재권한대행도 축사에서 "대전은 영·호남이 만나는 자랑스러운 땅"이라며 "최고의 두뇌들이 모인 대전이 우리 나라 발전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유근창 충우회장, 한나라당 조영재 전 의원, 김한곤 전 충남지사, 변평섭 대전매일㈜충청투데이 회장, 권선택 행자부 자치행정국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