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축산기술연 “환절기 돼지 관리 이렇게”
상태바
道축산기술연 “환절기 돼지 관리 이렇게”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4년 09월 29일 20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4년 09월 30일 화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 성장단계별 돈사 환경·사양관리 요령 발표

충남도 축산기술연구소는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를 맞아 어미 돼지와 비육돈의 질병감염 예방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돼지 성장단계별 돈사의 환경·사양관리 요령을 발표했다.

도 축산기술연구소에 따르면 포유자돈은 자체 체온유지 능력이 부족해 보온에 소홀하면 설사를 하고 질병에 대한 방어능력이 떨어져 허약한 자돈으로 성장할 수 있으므로, 농가에서는 자돈 전용보온등이나 보온상자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이유자돈은 새로운 돈군 형성과정에서 돈방 내 서열정착 등의 이유로 스트레스가 많은 시기로, 일교차가 5℃ 이상이 되면 질병 저항력이 크게 떨어진다. 특히 가을철에는 겨울보다 낮의 기온이 높으므로 돈사 내 가스 발생량이 늘어나고, 습도저하로 먼지 발생량이 증가한다.

따라서 각 돈사의 암모니아 가스는 15ppm, 황화수소는 5ppm을 넘지 않도록 환기관리를 철저히 해 사료섭취량이 감소하지 않도록 관리해줘야 한다. 이외에도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어미돼지와 비육돈은 미리 점검해 영양제와 비타민제 등을 첨가해주는 것이 좋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