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지역 현실에 맞는 대중교통체계 개선”
상태바
“농어촌지역 현실에 맞는 대중교통체계 개선”
  • 전홍표 기자
  • 승인 2014년 11월 20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1월 21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발연, 노인·장애우 등 이용자에 맞는 교통운영방식 필요
버스·택시 결합 집 앞까지 운행 서비스… 주민 삶의 질 개선
충남 농어촌 지역이 고령화, 인구 감소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따른 교통체계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일 충남발전연구원 김원철 책임연구원과 유준일 연구원은 충남리포트 138호에서 “충남의 대중교통 서비스에 취약한 사회적 약자는 대부분 농어촌에 거주하는 노인, 주부, 장애우 등이며 이들의 통행패턴을 조사한 결과 일주일에 1~2회 정도 버스를 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에 기존의 고정된 노선·시간에만 운행했던 버스를 농어촌 현실에 맞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한 것이다.

연구진은 이를 '수요응답형 교통체계(이하 DRT)'라고 설명했다.

DRT는 이용자의 요청에 따라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교통운영방식으로 버스와 같은 대량수송과 택시처럼 집 앞까지 운행하는 서비스가 결합된 체계다.

결국 이용수요가 고정적인 도시보다는 농어촌지역에 적합한 시스템이고 이때 차량의 크기는 대형버스가 아닌 승용이나 승합차가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김원철 연구원 등은 "DRT는 지역 주민이 체감하는 대중교통서비스의 만족도(원하는 시간대에 이동, 버스 대기시간 감소, 정류장까지의 보행 불편 개선)를 향상시킬 것"이라며 "또한 거동이 불편한 노인의 원활한 활동으로 노인 소외 문제가 해결될 수 있고 위험상황에 처한 독거노인의 위기대응 등 지역 안전네트워크도 확보할 수 있는 등 농어촌지역 주민의 삶의 질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지난 1월에 연구진이 충남 부여군 외산면과 당진시 대호지면 등에서 실험했던 기존 버스와 DRT에 대한 만족도 결과를 비교해 보면 부여군에서는 DRT가 98.6%, 기존 버스가 60.4%로 나타났고 당진시에서는 DRT가 97.6%, 기존 버스가 74.9%로 나타나는 등 기존 버스보다 DRT에 대한 종합적인 만족도가 월등히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앞으로 DRT가 성공적으로 도입되기 위해서는 공공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을 확보해야 하고 기존 버스운행체계 개선에 대한 지역주민의 공감대를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DRT 운행에 대한 노하우가 축척된 전문 인력을 확보해야 하고 기존 버스체계와 DRT 운행 효율화를 도모하기 위한 지·간선제를 도입하는 등 기존 버스운행정보와의 연계체계 구축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