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나눔의 숲’ 힐링하세요
상태바
‘행복 나눔의 숲’ 힐링하세요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4년 11월 24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1월 25일 화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테마 숲 공개
도심속 꽃·나무향기 만발
무장애 시설 산책길 조성
내포신도시 행정타운 내 ‘행복 나눔의 숲’ 조성사업이 완료돼 삭막한 도심에 쾌적하고 여유로운 명품 녹색 휴식공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24일 내포신도시 행정타운 내 3만 3000㎡의 ‘행복 나눔의 숲’ 조성사업을 마무리하고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행복 나눔의 숲 조성은 지난해부터 총 사업비 25억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단풍숲, 향기숲, 향토숲, 무궁화동산 등 4개 테마별 숲과 소통과 나눔이 있는 어울림 숲, 숲과 숲을 연결하는 무장애 시설로 걷기 쉬운 산책길 등으로 꾸며졌다.

이 가운데 단풍숲은 정서적이고 따스한 느낌이 있는 숲을 테마로 청단풍, 홍단풍, 애기단풍, 산단풍, 고로쇠나무 등 주로 단풍나무과의 수종이 식재됐다. 향토숲은 지역 향토 식물을 테마로, 상수리, 굴참, 갈참, 신갈, 졸참, 떡갈 등 우리나라 참나무류 6종을 식재해 참나무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또 향토숲에는 겨울철 하얀 풍광을 선사하는 자작나무와 선비나무로 잘 알려진 회화나무를 심었으며, 충남의 정체성인 ‘선비정신’을 기리는 취지로 성삼문오동 3주를 식재해 상징성을 더했다.

이번에 식재한 성삼문오동 3주는 매죽헌 성삼문 생가 내 오동나무를 도 산림환경연구소가 뿌리삽목 증식을 통해 생산한 수량이다.

향기숲은 꽃과, 열매, 방향성이 있는 수목 및 초종을 식재해 숲 내음을 만끽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특히 편백과 화백나무를 주로 배치해 스트레스 해소와 심폐기능 강화, 살균작용 등에 효능이 있는 피톤치드를 도심 속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외에도 향기숲은 은은하게 퍼지는 백리향과 이른 봄의 수수꽃다리 등 주로 후각으로 느끼는 숲을 테마로 조성했다. 무궁화동산은 총 6500㎡의 부지에 충남의 15개 시·군을 상징하는 도 심벌마크로 문양화단을 만들어 홍단심계와 백단심계 무궁화 29품종 530본을 식재했다. 이외에도 행복 나눔의 숲에는 유모차나 휠체어 등이 드나들 수 있도록 황토를 이용한 포장 산책로를 마련해 도민들의 자유로운 접근과 편안한 휴식 제공한다.

산책로 주변에도 계절별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꽃무릇, 상사화, 구절초, 꽃창포 등 야생화 20만여 본을 식재했다.

송석두 행정부지사는 선비나무로 알려진 회화나무 1그루를 기념식수 하는 자리에서 “행복 나눔의 숲 조성 완료를 계기로 지역주민을 위한 산림행사 개최와 취약계층 및 다양한 연령대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쾌적하고 여유로운 명품 녹색 휴식공간을 지속적으로 유지·관리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