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눈 '펑펑'…"3∼10㎝ 더 내릴 듯"
상태바
대전·충남 눈 '펑펑'…"3∼10㎝ 더 내릴 듯"
  • 연합뉴스
  • 승인 2015년 12월 03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5년 12월 03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대설 특보가 발효돼 최고 5㎝의 눈이 쌓였다.

기상청은 4일까지 3∼10㎝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적설량은 천안 5㎝, 청양 3.5㎝, 보령 3㎝, 계룡 2.5㎝, 대전 1.5㎝, 서산 1㎝, 아산 1㎝ 등이다.

현재 세종특별자치시와 대전시를 비롯해 계룡, 금산, 당진, 홍성, 서산, 예산, 청양, 아산, 천안 등 충남 9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동안 5㎝ 이상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될 때 발효된다.

오후들어 눈발이 강해지면서 퇴근시간 도로 위 차들은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잇따랐다.

오후 2시께 대전 유성호텔 앞 교차로에서 화물차와 승용차가 추돌했고, 서해안 고속도로 목포방향 송악나들목 인근에서 승용차 단독사고도 났다.

기온이 떨어진데다 바람까지 세게 불면서 체감기온은 더 크게 떨어지겠다.

당진, 서천, 홍성, 보령, 서산, 태안 등 충남 6개 시·군에는 강풍주의보도 내려진 상태다.기상청 관계자는 "눈이 많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soyun@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