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행제한 서해대교 우회도로 일부 정체…"주말 교통대란 없어"
상태바
통행제한 서해대교 우회도로 일부 정체…"주말 교통대란 없어"
  • 연합뉴스
  • 승인 2015년 12월 05일 12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5년 12월 05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안고속道 교통흐름 원활, 경부고속道 하행 교통량 증가
▲ 24일까지 양방향 통행차단 '서해대교'의 우회도로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한국도로공사와 국토교통부는 케이블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양방향 통행을 오는 24일까지 제한한다고 4일 발표했다. 
    전날 오후 6시10분께 서해대교 목포방면 2번 주탑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서 불이 나 케이블 1개가 끊어지고 2개가 손상되면서 차량통행이 금지됐다. 사진은 서해대교 우회도로. 2015.12.4 << 한국도로공사 제공 >
                                <figcaption>▲ 24일까지 양방향 통행차단 '서해대교'의 우회도로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한국도로공사와 국토교통부는 케이블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양방향 통행을 오는 24일까지 제한한다고 4일 발표했다. 
    전날 오후 6시10분께 서해대교 목포방면 2번 주탑에 연결된 교량케이블에서 불이 나 케이블 1개가 끊어지고 2개가 손상되면서 차량통행이 금지됐다. 사진은 서해대교 우회도로. 2015.12.4 << 한국도로공사 제공 >>
    noanoa@yna.co.kr</figcaption>
                                </figure>
                                </div>
<div style=
▲ 서해대교 전면 통제 우회하는 차량들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 3일 서해대교 주탑 교량 케이블에서 발생한 화재로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IC~송악IC 양방향 13km구간    통행이 전면 차단된 4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서평택IC에서 차량들이 국도로 우회하고 있다. 2015.12.4
    xanadu@yna.co.kr
▲ 서해대교 전면 통제 우회하는 차량들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 3일 서해대교 주탑 교량 케이블에서 발생한 화재로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IC~송악IC 양방향 13km구간 통행이 전면 차단된 4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서평택IC에서 차량들이 국도로 우회하고 있다. 2015.12.4 xanadu@yna.co.kr
서해대교 상판과 주탑에 연결된 케이블이 끊어지면서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된 지 이틀째인 5일 우회도로로 사용되는 국도 일부에서 차량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다만, 서해안고속도로 본선은 평소보다 차들이 적게 몰리면서 원활한 흐름을 보였지만, 경부고속도로는 차량유입 속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5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해대교(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송악IC·12.5km) 전면 통제에 따라 38번, 39번, 34번 국도 등이 우회도로 사용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들이 우회도로를 사용하면서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39번 국도 기산교차로부터 아산만방조제까지 하행 7km 구간 정체가 시작됐으며, 39번 국도와 삽교천방조제를 거쳐 송악IC로 오가는 34번 국도 역시 차들이 밀리고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서해안고속도로 본선은 평소보다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반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은 빠른 속도로 통행량이 증가하면서 오전 일찍부터 지·정체를 빚고 있다.

교통혼잡을 우려한 운전자들이 서해안고속도로 대신 경부고속도로를 선택하면서 풍선효과를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오산IC∼안성IC 12km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또 경부고속도로에서 서해안고속도로로 연결되는 길목인 천안∼논산고속도로 역시 북천안 IC∼정안IC 27km 구간에서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한편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사고현장 케이블 해체 및 철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도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하고 60여명의 경찰을 현장에 배치했다.

혼잡을 빚는 당진IC 부근 신당교차로 등 14곳에 차량 우회를 안내하고 신호등의 신호주기를 연장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서해대교 전면통제에 따른 교통혼잡을 우려한 운전자들이 서해안고속도로를 피하면서 교통대란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평소 주말보다 빨리 경부고속도로에 차들이 몰리고 있어서 가변차로 운행을 허가하는 등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youngs@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