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리스트’ 어떤 영향 미칠까
상태바
‘성완종 리스트’ 어떤 영향 미칠까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6년 03월 09일 19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10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격전지를 가다
〈서산·태안〉
보수색 짙은 與텃밭 평가속
새누리 경선결과 이목 집중
野연대 여부도 관전 포인트
충남 서산·태안은 전국 어느 선거구 못지 않게 관전 포인트가 많은 선거구이다.

지난해 정국을 들썩이게 만든 ‘성완종 리스트’와 2014년 7·30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여야의 경선 결과 번복 등으로 쌓인 갈등과 설욕의 욕구가 자리잡은 지역이기 때문이다. 이같은 일부 예비후보자들의 사연(?)이 이미 전국적인 관심을 받아온 터라 이들의 이력을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표심 향방이 관심거리다.

▶관련기사 15면

사실 서산·태안은 국회의원과 서산시장, 태안군수 등이 모두 여당인 새누리당 소속으로, 보수적 색채가 짙다는 평가다. 그만큼 ‘새누리당 공천권은 당선’이라는 등식이 벌써부터 지역 내 공공연히 확산되면서 본선보다 새누리당의 경선 결과에 유권자들의 이목이 쏠리는 것도 사실이다.

새누리당은 김제식 의원의 재선 도전에 문제풍, 성일종, 이기형, 한상율 예비후보 등 4명이 제동을 걸기 위한 출사표를 내밀었다. 고(故) 성완종 전 의원이 2014년 선거법 위반으로 낙마 후 치러진 2014년 7·30 재선거에서 당선된 김 의원은 서산·태안 지역발전을 위한 ‘제대로 된 4년 임기’를 바라고 있다.

이완구 총리를 낙마 시킬 만큼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의 장본인인 고 성완종 의원의 동생 성일종 고려대 겸임교수는 형의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다. 지난 재선거 경선에서 당 비대위의 후보공천 번복으로 출마를 접었던 한상율 전 국세청장도 권토중래 중이다.

이들 세 후보의 지지세가 호각인 만큼 경선전이 그 어느 곳보다 과열되는 양상이다. 여기에 총선 때마다 후보군으로 떠올라 얼굴을 알려온 문제풍 전 위원장과 이기형 석좌교수도 이들 세 후보의 틈새를 노리고 있다.

야권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각각 1명의 후보가 출마를 준비하는 등 야권 표 나누기가 예상된다. 더민주에서는 조한기 예비후보가, 국민의당은 조규선 예비후보가 출마의 고삐를 죄고 있다.

이들은 지난 7·30 재선거 당시 후보자 등록 첫날까지 후보자를 결정하지 못할 정도로 치열한 승부를 벌이며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인 상태다. 이번이 벌써 3번째 출마인 조한기 예비후보는 여야 후보들 중 가장 젊다는 패기가, 4·5대 서산시장을 역임한 조규선 예비후보는 상대적으로 높은 인지도가 장점으로 꼽힌다.

다만 상대적으로 열세인 야권이 분열까지 겪으면서 표가 갈리게 되면 본선에서 승부를 뒤집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이들이 끝까지 승부를 벌이며 세간의 관측대로 공멸하게 될 지, 아니면 연대를 통한 돌파구를 찾을 것인지 역시 관전포인트가 되고 있다.

여기에 상황에 따라 컷오프를 당한 새누리당 후보 중 일부가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것이란 설도 나오는 등 상황에 따라 3자 구도 이상의 대결 판도 형성도 배제키 어렵다. 태안=박기명 기자

서산=박계교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