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간 야권연대 시도 속출… 국민의당 당대당 논의는 난항
상태바
후보간 야권연대 시도 속출… 국민의당 당대당 논의는 난항
  • 특별취재반
  • 승인 2016년 03월 29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30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대덕구 합의… 동구 물밑접촉
전국 곳곳서 움직임… ‘당대당’ 정체
4·13 총선이 약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야권 후보들 간의 연대 시도가 속출하고 있다.

국민의당이 여전히 중앙당 차원에서 후보 단일화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각 지역구 후보들 간 논의가 집중되면서 ‘야권연대’의 불씨가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이다.

대전 대덕 지역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후보와 국민의당 김창수 후보는 지난 28일 단일화를 추진키로 하고 단일 후보 결정 방식에 합의했다.

이들은 여론조사를 통해 단일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여론조사는 2개의 여론조사 기관을 선정해 실시하되, 안심번호를 활용한 휴대전화 조사로 한다는 데 동의했다.

김 후보는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야권통합과 야권후보 단일화는 시민사회단체와 시민, 그리고 대덕구민의 명령”이라며 “이번 합의는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야권연대 및 야권후보 단일화의 좋은 선례가 될 것이다. 대전에서 첫 물꼬를 텄다는데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구에서도 더민주 강래구 후보와 국민의당 선병렬 후보, 무소속 이대식 후보 등 3명이 단일화를 위해 물밑 접촉을 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강원 춘천과 부산 사하갑, 경기 안양 동안을, 경남 창원 성산 지역구 등지에서는 실질적인 야권 단일 후보가 결정됐고, 경기 안산, 인천 연수을, 서울 중·성동을 등에서도 단일 후보 결정 방식에 대한 협상이 진행되는 등 각지에서 연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이같은 지역 차원의 연대 논의에도 불구하고 중앙당 차원의 ‘당대당’ 단일 후보 협상은 한 걸음도 진전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사실상 야권 연대의 성사 여부가 선거의 판세를 좌우할 것으로 보이지만, 더민주와 국민의당 모두 연대 불가의 원인을 상대방 탓으로 돌리고 있어 향후 전망 역시 밝지 못하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당대당 연대는 없다고 분명하게 말씀드렸다”며 ‘연대 불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더민주는 국민의당의 ‘연대 불가론’이 완강한 만큼 일단 정의당과 연대를 추진하는 한편, 국민의당 압박을 지속하고 있다.

이용섭 총선공약단장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연대 불발로)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게 되면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국민의당을 압박했다. 특별취재반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